같은 날, 다른 공간

하늘과 언덕과 나무를 지우랴
눈이 뿌린다
푸른 젊음과 고요한 흥분이 묻혀
있는 하루 하루 낡어가는 것 위에
눈이 뿌린다
스쳐가는 한점 바람도 없이
송이눈 찬란히 퍼붓는 날은
정말 하늘과 언덕과 나무의
한계는 없다
다만 가난한 마음도 없이 이루워 지는
하얀 斷層.

- 박용래 < 눈>

신림

분당

양재

[사진 전체 보기]

트랙백
@ 트랙백 주소 : http://jungchoa.com/blog/wp-trackback.php?p=933



코멘트는 자유롭게~

*